Large Format Printing, Installed on a wall, 2000x3500mm
Surface of the Screen
 화면의 표면 (2024)

The blue tarpaulin tent that can be seen at construction sites serves to prevent dust and sound, as well as visually obscure the steel structure. This tent-blue screen, especially often seen in downtown and developing areas, cleverly hides the intervention of technology, just like the chroma key.

Gijeong Goo photographed the construction site, which is visible in the accompanying work, printed it in large format, and installed it on the wall. In the work, the texture data of normal mapping, which distorts light in three dimensions to create curves, and the traces of applying Photoshop's magic tool, which is mainly used to separate the background and subject, are directly revealed. The viewer experiences a twisted experience where identity becomes more ambiguous and abstract as they approach the image, and they approach the surface of the screen where they can see data attributes rather than the figure.

공사현장에서 볼 수 있는 파란색 타포린 천막은 방진, 방음 효과와 철골구조물을 시각적으로 가리는 역할을 한다. 특히나 번화가, 개발구역에서 종종 보이는 이 파란 천막-블루 스크린은 촬영 현장의 크로마키 천이 그러하듯 기술의 개입을 교묘히 숨긴다.  

작가는 함께 설치된 <시퀸스 sequince>작업에서도 보이고 있는 공사장의 모습을 촬영하고 크게 인쇄하여 벽에 설치하였다. 이미지를 3차원으로 빛을 왜곡하여 굴곡을 만들어내는 노말 맵핑(Normal Mapping)의 질감 데이터와 배경과 피사체를 분리할 때 주로 사용하는 포토샵의 자동선택도구(magic tool)를 적용한 흔적을 직접적으로 드러내었다. 관람자는 이미지에 가까이 갈수록 정체가 모호해지는 비틀린 경험을 하며 형상보다는 데이터 속성을 볼 수 있는 표면에 다가선다.